[보도기사_한국일보_100901]할아버지할머니 이젠 불안해 하지 마세요
관리자 2010.09.02 2549










미투데이트위터





사회

치매노인 위치, 휴대폰 메시지로 통보
오차범위 20m로 휴대폰보다 정확해…이용료도 월 8,000원으로 저렴


박석원기자 spark@hk.co.kr















관련기사


영등포구 신길동에 사는 회사원 정모(34)씨는 2년 전 치매 진단을 받은 어머니를 모시고 산다. 모친이 올해만 벌써 두 번이나 집을 나가 배회한 적이 있어, 매번 놀란 가슴을 쓸어 내리곤 한다. 한번은 버스를 타고 경기 안산까지 이동해 산업도로를 홀로 배회하던 어머니를 한 행인이 112에 신고해주는 덕분에 7시간 만에 간신히 찾을 수 있었다.

서울 시내에서 인지력이 부족한 치매노인이 실종되지 않도록 위치를 정확하게 알려 주는 사업이 시범 실시된다. 시는 ㈜큐맨과 치매노인 위치확인서비스 시범운영 협약을 맺고, 5개월간 이용자 부담 없이 시범사업 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치매노인이 단말기를 지니고 다니면 위치정보가 보호자의 휴대전화에 문자메시지로 전달되는 방식이다. 위성항법장치(GPS) 신호를 이용하기 때문에 오차 범위가 20m이내에 불과하고, 치매노인과 보호자가 바로 연결되므로 정보 노출 우려가 적다. 비용도 월 8,000원 선으로 큰 부담이 되지 않는 수준이다.

현재 이동통신사의 휴대전화 기지국을 이용한 위치확인 방식은 오차가 크고 관제센터를 통하기 때문에 개인정보가 유출될 가능성이 있다. 비용도 월 2만∼3만원에 달한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보호자는 치매노인의 위치 정보를 주기적으로 받아보거나 원할 때마다 확인해볼 수 있고, 야외에 나갈 경우에는 보호자의 휴대전화에서 일정 거리를 벗어나면 경보 메시지가 뜨도록 설정할 수 있다. 단말기에는 치매 노인이 응급상황 때 미리 설정된 보호자 두 명에게 호출신호를 보내는 기능도 있다.





시는 자치구에서 194명을 추천 받아 지난달 30일부터 단말기를 나눠주고 있으며, 시범 실시 기간 250명까지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우선 대상은 직접 치매 노인을 보호하고 있으면서 소득이 전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