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장년층 치매 급증
관리자 2011.07.27 2346

- 40~50대 치매 7년 만에 4.5배 증가
- 보험가입건수 5만 건 불과
- “공보험 보완 위해 시장 활성화 필요”


일반적으로 노인성 질환으로 생각되던 치매가 40~50대의 중장년층에서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다양한 장기간병보험(LTC) 개발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보험개발원(원장 강영구)은 26일 젊었을 때부터 치매 위험에 대비하는 사회적 인식변화와 더불어 보험회사에서는 이를 보장하는 다양한 장기간병보험을 개발해야 한다고 밝혔다.
개발원에 따르면 노인인구 증가와 더불어 노인성 질환자의 진료이용량도 매년 빠르게 늘어나는 추세로, 특히 치매 환자수는 지난 2009년 전체 연령 기준 2002년 대비 4.51배 증가했다.
노인성 질환이란 노화와 밀접한 관련을 갖고 발생하는 신체적•정신적 질병으로, 노인장기요양보험에 따르면 치매, 뇌혈관질환, 파킨슨병, 기저핵의 기타 퇴행성 질환을 말한다. 노인장기요양보험은 2008년 7월 도입된 공보험으로 장기간병이 필요하다고 판정되는 자에게 재가급여 및 시설급여 등 요양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주목해야 할 점은 65세 이상의 노인 뿐 아니라 40~50대 중장년층에서도 치매 환자수가 빠르게 늘고 있다는 사실이다. 2009년 기준 40대 치매 환자수는 2002년 대비 1.80배. 50대에서는 2.93배 증가했다. 공보험인 노인장기요양보험의 도입으로 치매 환자의 간병에 대한 부담이 일부 해소된 것은 사실이지만 현실적으로 급여한도를 초과하는 비용 등은 본인 또는 가족이 전액 부담해야 돼 실질적으로 상당한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경제활동이 왕성한 중장년층이 치매에 걸릴 경우, 경제활동 중단에 따른 손실과 오랜 시간의 치료와 간병으로 인한 고통이 더욱 커진다.
현재 치매위험을 담보하는 대표적 보험상품으로 장기간병보험이 있지만 치매위험에 대한 인식부족 등으로 활성화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생명보험사에서 판매하는 상품 중 장기간병보험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9년 보유계약건수를 기준으로 0.027%에 불과하며, 매년 이 비중이 감소하고 있다. 또 2009년 기준 장기간병보험 보유계약 중 단체보험이 차지하는 비중은 다른 보험상품의 10분의 1에 불과한 수준으로, 장기간병보험 필요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질병•상해보험 등 다른 상품에 비해 크게 부족하다.
보험개발원 김용주 실장은 “치매는 안정적인 인생설계를 위해 젊을 때부터 대비해야 하는 주요 위험이 되고 있지만 40~50대의 장기간병보험 계약건수는 2009년 기준으로 약 5만 건에 불과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회 전반적으로는 치매가 더 이상 노인들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인식의 변화를 가질 필요가 있으며, 보험회사에서는 공보험인 노인장기요양보험을 보완하는 다양한 장기간병보험 상품 개발 등 장기간병보험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한 적극적인 노력이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기사원문보기: http://www.newspim.com/view.jsp?newsId=20110726000171]




 

젊다고 치매에서 자유롭지 못한 것 같습니다.이젠 정신 있을 때 큐맨에 가입을 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어떤 질병 보다도 기억을 잊어 버리는 질환으로 어느 누구나 두려워 하는 치매.
많은 의학자들이 노인성 알츠하이머에 대해 연구도 하고,발표도 하고 있으나,딱히 이것이다 하는건 아직 밝히지 못 한 것 같습니다.인터넷에도 치매 에방법이라고 하여 여러가지가 떠돌고 있으나,정말 저대로 다 한다면 치매로부터 자유로울수 있을까 하는 의문점이 듭니다.
노인성 질환으로만 여겨졌던 치매가 중장년층에게도 늘어나고 있다니 정녕 해결책은 없는건가..하는 절망감이 느껴집니다.치매를 에방 할수 있는 예방 주사라도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오늘 비가 많이 오네요.다들 비 피해는 없으신지요?
쏟아지는 빗줄기와 집중호우로 도시 기능이 마비 되는 뉴스를 보면서,치매도 어느날 갑자기 불행한 일이 나에게 다가오는 것은 아닐련지 두려운 생각이 듭니다.
또 다시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이 반복 되는일 생기는건 아닌지 걱정이 됩니다.
이번주내내 비가 온다는 하는데,비 피해 없으시길 바랍니다.